웹이 세상에 나오고 이를 보기 위해 나온 프로그램이 인터넷 브라우저, 보통 브라우저라고 부르는 프로그램이다. 그동안 많은 브라우저들이 우리들 앞에 모습을 나타냈다가 사라지곤 했다. 그 중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브라우저가 무엇일까? 바로 Microsoft에서 만든 Internet Explorer(인터넷 탐색기, 혹은 IE)이다.

컴퓨터의 운영체제로 Microsoft Windows가 많이 쓰이다보니 Microsoft Windows에 기본적으로 설치되어 있는 Internet Explorer를 사람들이 많이 쓰게 되는 것은 당연할 것이다. 그러다보니 자연스레 Internet Explorer는 시장 독점적인 위치에 서게 되고, 인터넷 브라우저 시장에서 가장 큰 영향력을 미치게 되었다.

어떤 제품이든 그렇지만, 인터넷 브라우저 시장에서도 독점적인 위치를 가진 Internet Explorer의 횡포는 대단하다. 웹 기술의 기반이 되는 HTML 표준이나 CSS, Javascript 표준을 잘 따라지 않고 자사 고유의 태그나 기능들을 만들어 사용하게 했다. 그러다보니 웹 개발자들도 시장 점유율이 높은 브라우저를 무시할 수 없고, 이에 따라 IE에서 잘 동작하도록 홈페이지를 개발할 수 밖에 없었다.

덕분에 얼마전까지만 해도 국대 대형 포탈이나 주요 사이트에 들어가면 Internet Explorer 외의 다른 브라우저로 보면 레이아웃이 깨지거나 심지어 홈페이지가 동작하지 않는 사례가 빈번했다. 그래도 사용자의 대다수는 Internet Explorer를 사용하고 있었기 때문에 그것이 문제라는 것조차 인식할 수 없었다.

근래에 들어 웹 표준이 중시되고, 웹2.0이라는 말이 나오면서부터 점차 사람들이 다른 브라우저에도 관심을 갖게 되고, 일명 파워 유저들을 중심으로 Internet Explorer가 아닌 다른 브라우저에서도 웹을 제대로 보고, 사용하기 위한 움직임이 시작되었다. 이로 인해 이제는 많은 사이트들이 IE 뿐만 아니라 다른 브라우저를 지원하기 위해 웹 표준에 맞춰서 개발을 하고, 그러다보니 표준을 제대로 따르지 않는 Internet Explorer 6 버전을 사용하는 사람을 위해 별도의 작업을 해줘야 하는 어려움을 겪게 된다.

개발자의 어려움은 그렇다 치더라도 우리에게는 브라우저를 선택할 권리가 없다. 국대 거의 모든 은행 사이트들에서는 Internet Explorer 외의 브라우저는 사용할 수 없다. Internet Explorer를 쓰지 않으면 인터넷 뱅킹을 할 수 없다는 것이 말이 되는가? (관련글) 심지어 국가 기관의 홈페이지에서도 IE 외의 다른 브라우저를 쓸 수 없다. 그들이 무슨 자격으로 우리들이 IE 외의 다른 브라우저를 쓸 수 있는 권리를 제한한단 말인가? 아쉬운 건 사용자이니 쓰고 싶으면 Internet Explorer로 접속하라고? 맞는 말이다. 내가 아쉬우니 어쩔 수 없이 IE를 써야한다. 참 서글픈 일이 아닐 수 없다.

웹 개발자들 사이에서는 Internet Explorer 6에 대한 불평이 끊이지 않는다. 사용자 입장에서 볼 때는 모르겠지만, 개발자들의 입장에서는 최대한 많은 사용자들에게 제대로 된 레이아웃이나 기능을 보여주기 위해 별 것도 아닌 것을 가지고도 밤샘 작업을 해야 한다. 왜 이런 일이 생기는가? 위에서도 말했지만, 표준을 제대로 따르지 않는 것이 문제이다. 결국 개발 기간과 인력의 부족으로 인해 개발은 한계에 부딪히게 되고 결국은 가장 많은 사용자를 가진 Internet Explorer에 맞춰서 개발할 수 밖에 없다.

Microsoft에서도 이런 문제를 인식하고 Internet Explorer 7부터는 표준을 잘 따르기 위해 노력했다고 한다. 다음 버전의 Internet Explorer에서는 더 나아질 것이라고 하니 정말 반가운 소리가 아닐 수 없다. 그렇지만, 문제는 아직 많은 사용자가 Internet Explorer 6를 사용한다는 것이다. 우선 손에 익은 것이라 쓰기 편하고, 새로운 프로그램을 설치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이건 어쩔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된다. 심지어 컴퓨터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대다수의 사람들은 인터넷 하면 Internet Explorer 6를 생각한다고 하니, 아마 앞으로도 당분간은 개발자들의 삽질은 계속 될 수 밖에 없을 듯 하다.

인터넷, 거기에서도 웹을 사용하기 위한 프로그램에는 Internet Explorer, Firefox, Opera 등 많은 프로그램들이 있다. 그 중에서 가장 쓰기 불편한 브라우저가 Internet Explorer 6이다. 요즘 브라우저의 가장 기본적인 기능인 탭 브라우징도 지원하지 않으며, 수많은 버그를 가지고 있는 Internet Explorer 6를 아직도 쓰고 있다면, 이번 기회에 다른 브라우저를 써보는 것이 좋을 것이다.

Internet Explorer 6의 다음 버전인 Internet Explorer 7만 하더라도 탭 브라우징을 지원하며 많은 버그들이 수정되었기 때문에 충분히 사용할 만 하다. 더 나아가서, FirefoxOpera와 같은 표준을 잘 따르는 브라우저를 쓴다면 더욱 좋을 것이다. 특히 Firefox의 경우에는 여러가지 확장 기능들로 인해 아주 편한 브라우징을 보장해주므로 주력 브라우저로 쓸 만 하다.

브라우저에 상관없이 동일한 화면으로 된 웹 페이지를 볼 수 있으면 좋겠다. 브라우저 구분 없이 같은 화면, 같은 기능을 하는 웹 페이지를 볼 수 있는 날이 과연 올 수 있을까?